17세기 조선 학계를 뒤흔든 풍운아가 있었다. 박세당(1629-1703, 호는 西溪)이란 학자였다. 그의 언행은 기득권층의 심기를 불편하게 만들기에 족했다.

 

‘놀고먹는 양반을 없애자.’ ‘사회 개혁을 가로막는 고답적 학문은 더 이상 추구할 가치가 없다!’ ‘성리학의 집대성자인 송나라의 주자도 틀린 점이 많다.’

 

이처럼 진취적인 그의 학풍은 역풍을 초래했다. 기득권층은 손사래를 치며 반발했다. 그들은 박세당에게 ‘사문난적(斯文亂賊)’, 즉 유교의 가르침을 문란하게 만드는 죄인이라는 낙인을 찍었다. 박세당은 시대를 앞서간 지식인이었고, 그리하여 평생 가난하고 불우한 삶을 감수해야만 되었다. 한 사람의 인간, 아버지로서 그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문득 궁금해진다.

 

 

1666년, 박세당은 상중(喪中)의 아들 태유에게 한 통의 편지를 보냈다.

“태보(泰輔)는 두통으로 자주 고생하고, 너(큰아들, 박태유)는 또 목이 쉬는 실음증(失音症)과 숨이 가쁘고 헐떡거리는 데다 기침을 계속하는 천촉증(喘促症)에 시달린다 하니, 내 걱정이 끝도 없다. 실음증은 큰 문제가 아니다. 그러나 천촉증은 상중인 네 건강을 몹시 걱정하게 하는 증세가 틀림없다. 무리하게 책을 읽지 마라. 그리고 네 원기가 부족하니, 아침저녁으로 소리 내어 울고 곡하는 것도 그만두어라. 자식이 부모에게 효도하는 것은 곡하고 우는 데 달려 있지 않다. 너는 이 점을 꼭 명심하기 바란다.”

 

그 무렵 박세당은 아내 의령 남씨를 잃고 슬픔에 젖어있었다. 그의 아들들은 어머니의 묘소를 지키며 남은 효성을 다하고 있었다. 17세기 대다수 성리학자들은 목숨보다 ‘예법(禮法)’ 즉 크고 작은 예절이 더욱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박세당은 달랐다. ‘예법도 무시하라’, ‘독서도 중지하라’며 그는 자식들의 건강을 챙겼다. 자식의 목숨이 예절보다 성현(聖賢)의 가르침보다 단연 우선이었다.

 

젊은 시절 문과에 장원급제한 박세당은 학자로서 명망이 높았다. 하지만 심한 당쟁 탓에 일찌감치 벼슬길에서 물러났다. 그 자신은 현실 정치에서 고개를 돌렸지만, 아들들에게는 과거시험을 보라고 권유했다. 이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서였다. 특히 선비의 기본인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글씨 연습을 하라고 거듭 당부했다.

 

아버지 박세당의 정성스러운 가르침 덕에 큰아들과 둘째 아들은 모두 과거에 급제했다. 그러나 두 아들도 아버지를 닮아 성격이 강직하고 불의를 참지 못했기에 벼슬살이가 편치 않았다. 1677년 늦가을, 왕에게 직언을 아끼지 않던 박세당의 둘째 아들 태보가 당쟁에 휘말려 평안도 선천으로 유배를 가게 되었다. 박세당은 애틋한 부정이 우러나는 편지를 보냈다.

 

“유배 길을 떠난 지가 이제 벌써 5일째로구나. 날씨가 고르지 못해 연일 흐리구나. 피로에 지친 네 모습과 병약한 말의 고생스러운 모습이 내 눈에 선하다. 힘든 노정인데 어디 아픈 데는 없느냐? (네 생각에) 아무것도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이러니 어찌해야겠느냐? … 바라건대, 네가 오로지 목숨을 중히 여겨 살아남기를 바랄 뿐이다.”

 

귀양 간 아들을 염려하는 아버지 박세당의 마음은 끝이 없었다. 그는 행여 아들이 절망감에 사로잡히지 않을까 하는 근심에 휩싸여 자잘한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글을 읽고 글씨를 쓰면 괴로운 네 마음을 얼마쯤 가라앉힐 수 있으리라. 소리 내어 글을 읽을 형편이 못 되겠지만 책을 손에 들고 묵독하면서 그 뜻을 캐는 공부까지 하면 좋겠다. 그편이 큰소리로 읽기만 하고 뜻을 성찰하지 않는 것보다는 배나 좋지 않을까 한다. 너는 본래 잘 아프고 허약한 사람이다. 건강을 보살피는 일이라면 반드시 네 스스로 알아서 삼가야 한다. 네가 몸 성히 잘 견딜 수만 있다면 설사 앞으로 10년 동안 너를 보지 못한다고 할망정 나는 참고 견딜 수 있다.”

 

아버지 박세당의 간절한 바람이 통했던 것일까. 아들 태보는 귀양 간 지 1년 만인 1678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1689년의 기사환국, 즉 남인이 장희빈의 아들(훗날의 경종)을 세자에 책봉하는 문제를 일으켜 재집권하자, 태보는 인현왕후(仁顯王后)의 폐위를 강력히 반대하는 상소를 올렸다. 이 일로 아들 태보는 심한 고문을 받지만 그는 끝내 뜻을 굽히지 않았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아버지 박세당이 달려갔지만 태보는 안타깝게도 죽고 말았다. 그리고 큰아들 태유 역시 강직한 성품 탓에 불의의 화를 당해 벼슬에서 좌천되었다. 아버지 박세당은 평생 동안 독서와 글씨 쓰기에 전념하며 슬픔을 억누르며 살았다.

 

아버지 박세당은 여느 조선의 아버지들과 달리 자식에 대한 사랑을 감추지 않은 자애로운 아버지였다. 그는 때로 장성한 아들들에게, ‘이 아버지는 먹고살기가 너무 힘들다! 생계의 곤란함은 너나 나나 마찬가지라서 몹시 걱정스럽구나’라며 자신의 가난한 처지를 고백하고 고통을 숨기지 않았다.

 

그 사이 세상이 많이 바뀌었다. 가족들의 관계도 달라졌다. 우리는 서로에게 어떤 사람인가?

 

 

<백승종 한국기술교육대 대우교수>

'역사와 현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만둘 수 있어야 검사다  (0) 2018.02.22
메이지유신과 386의 유신  (0) 2018.02.19
애틋하고 솔직한 아버지 박세당  (0) 2018.02.08
조선은 기록의 나라인가  (0) 2018.02.01
한국인의 짐  (0) 2018.01.25
문의 나라 한국, 무의 나라 일본?  (0) 2018.01.18
Posted by mx2.0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