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와 현실

지혜로운 어려움

경향신문 2021. 2. 25. 09:52

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달리 조선은 개혁의 나라였다. 조선이 성공시킨 개혁들 중에 대동법이 있다. 예나 지금이나 국가가 가장 하기 어려운 게 세금제도 개혁이다. 그 내용이 파격적이다. 간단히 말하면 이렇다. 한 마을에 10가구가 산다고 치자. 대동법 이전에는 빈부와 무관하게 가구별로 1년에 100만원씩 냈다. 실제 현실은 그보다 더 안 좋았다. 수령과 가깝거나 힘 있는 가구는 세금을 안 내거나 100만원보다 적게 냈다. 대동법은 가구가 아닌 땅에 세금을 부과했다. 땅 없는 가구는 세금을 안 내고, 땅 많은 가구는 그 규모에 비례해서 내게 했다. 과세 대상 자체가 달라졌던 것이다.

 

인조반정(1623) 후 새 정권은 쿠데타 명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개혁이 필요했다. 그래서 추진한 것이 대동법이다. 이 당시 입법의 중심인물이 조익이었다. 개혁의 전체 청사진을 그린 사람이다. 대동법 입법이 추진되자마자 즉각 수많은 반대 목소리가 쏟아졌다. 그러자 그는 장문의 상소를 올려서 반대 주장들을 몇 가지로 정리했다. 크게 말도 안 되는 주장과 말이 되는 주장으로 나누었다. 앞쪽이 훨씬 많았다.

 

말도 안 되는 주장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첫째, 부자들은 땅이 많아서 내야 할 쌀도 많은데 운반할 일손이 적어서 내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조익은 땅이 많은 사람이 쌀을 운반할 노동력이 없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그 많은 땅에 소작으로 농사짓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둘째, 세금 낼 쌀을 한곳에 쌓아놓으면 화재 위험이 있다는 보관상의 문제가 제기되었다. 조익은 쌀 창고에 화재가 발생한 적은 없고, 그것은 공연한 걱정이라고 반박했다. 세 번째 반론으로는, 기존의 관행은 오래된 것인데 그것을 갑자기 꺾으려는 것은 무리한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관행은 그 자체로 정당하다는 말이다. 조익은 이 주장을 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국가의 정당한 명령을 거부하고 백성들의 재산을 빼앗는 자들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원칙론자였다.

 

대동법에 대한 반론에는 말이 되는 것도 있었다. 조익도 인정한 반론은 호남에서 서울까지 쌀을 배로 운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선박의 해상 침몰 가능성이다. 이 지적에 대해 조익은 스스로 이 문제를 깊이 분석했다. 그는 배가 가라앉는 경우를 3가지로 정리했다. 그리고 각각의 경우에 대응할 수 있는 현실적 방안들을 제시했다. 대동법의 즉각적 실시에 반대하는 좀 더 근거 있는 주장은, 대동법 실시 전에 가구별 소유 토지를 다시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확실히 이유가 있는 반대였다. 이 주장은 후에 받아들여졌다.

 

인조반정 직후 추진되었던 대동법은 실패했다. 입법에 대한 반대가 많았기 때문만은 아니다. 그 추진 방법이 현명하지 않았다. 실패의 직접적 이유는 처음에 생각했던 입법 내용의 절반만 실시하고 차츰 확대하자는 안이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현실론이자 절차론이다. 반만 실시한다고 해서 당시에 ‘반대동’이라고 불렸다. 그런데 반만 실시된 개혁은 그 효과가 즉각 소멸되었고, 이것은 반개혁 세력이 개혁무용론을 주장하는 강력한 근거가 되었다.

 

개혁이 어려운 이유는 단지 개혁 동력을 만들기 어려워서만은 아니다. 말이 안 되는 반대가 많지만 말이 되는 반대도 있기 때문이다. 둘을 정밀하게 구분하기가 쉽지 않고, 말이 되는 반론을 개혁의 새 동력으로 삼기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개혁은 원칙적이면서도 유연해야만 성공할 수 있다. 이상을 추구하되 철저히 현실적이어야 한다. 현재 중대재해처벌법, 공수처법 등 권력기관 개혁 입법,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보상 입법 등 여러 종류의 개혁이 추진되고 있다. 우리 삶은 사회제도 위에서 진행된다. 민주주의는 결국 좋은 제도로 완성될 수밖에 없다. 지혜로운 개혁만 성공했다.

 

이정철 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 전임연구원

 

'역사와 현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순신의 죽음  (0) 2021.03.11
무엇을 위한 기념일인가  (0) 2021.03.04
지혜로운 어려움  (0) 2021.02.25
세종의 ‘문명적 주체’ 만들기  (0) 2021.02.18
기생 두향과 퇴계 이황의 사랑, 진실은  (0) 2021.02.15
진상품 마케팅  (0) 2021.02.04